[우분투] 휴지통에서 지워지지 않는 파일 지우기

 우분투에서 파일을 지우면 윈도우처럼 휴지통으로 가게 된다. 하지만 이 휴지통에 있는 파일은 윈도우의 그것과 달리 복원 기능은 없다는 것~ 그냥 파일을 다시 제자리로 옮길 수 밖에 없다.

 어찌됐든 이번 글의 목적은 그게 아니라 지운 파일을 휴지통에서 비웠는데 이상하게 모두 비워지지 않고 몇몇 파일이 남았을 때의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해서이다. 이것들은 휴지통에서 지우기를 해도 아래와 같은 메시지를 뿌리며 지우기를 거부한다.


 이처럼 이 파일들이 지워지지 않는 이유는 오류의 내용에서도 볼 수 있듯이 파일을 지울 수 있는 권한이 없기 때문이다. 어?? 그러면 어떻게 이 파일이 휴지통에 갈 수 있었는지 의문이 생길 것이다. 그것은 이상하게도 폴더 내부의 파일은 현재 사용자의 권한이 아니더라도 지우려는 폴더의 권한만 현재 사용자가 가지고 있으면 휴지통으로 쏙 들어가 버리는 것 같다. 의도한 것인지 아니면 버그라고 해야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이걸로 인하여 황당한 상황이 연출될 수 있을 소지가 있음은 분명하다. (버그라면 분명히 고쳐야할 사항이 아닐까?)

 그러면 이 파일들을 어떻게 지우면 될까? 리눅스 시스템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금방 해답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 관리자 권한을 획득해서 지우면 된다. 그런데 문제는 이놈의 휴지통이 어느 폴더에 위치해 있는지 당최 모른다는 것이다. 폴더 위치만 안다면 관리자 권한을 가진 노틸러스에서 그 폴더를 지우거나 터미널에서 작업하면 그만이다. 그럼 이 휴지통은 어디에 위치해 있을까?? 우분투 한국 사용자 모임의 글타래에서 강분도님의 답변을 보고 알 수 있었다. 이 휴지통의 위치는 ~/.local/share/Trash 이다. 이 폴더 안에는 지워진 파일을 담고 있는 files 폴더와 지워진 파일의 정보를 담고 있는 info 폴더가 있다. 두 폴더 모두 지워주면 휴지통에서 말끔하게 비워진다.

 그럼 이 일련의 과정을 간단하게 작업하는 방법을 알아 보자.

1. 먼저 Alt+F2를 누르고 텍스트필드에 gksu nautilus 를 입력한 후 실행. 그러면 관리자 권한으로 노틸러스가 실행된다.

2. Ctrl+H(숨김 파일 표시)를 누르고 파일 시스템에서 /home/사용자계정폴더/.local/share/Trash 폴더로 이동

3. filesinfo 폴더를 지운다. 그럼 이렇게 깨끗하게 비워진 휴지통을 볼 수 있다.

by 조디악 | 2008/08/26 15:06 | 우분투 | 트랙백(1) | 덧글(4)

Tracked from 웃으며 사는 영바이 at 2008/11/10 17:00

제목 : [우분투] 휴지통에서 지워지지 않는 파일 지우기
우분투에서 파일을 지우면 윈도우처럼 휴지통으로 가게 된다. 하지만 이 휴지통에 있는 파일은 윈도우의 그것과 달리 복원 기능은 없다는 것~ 그냥 파일을 다시 제자리로 옮길 수 밖에 없다. 어 찌됐든 이번 글의 목적은 그게 아니라 지운 파일을 휴지통에서 비웠는데 이상하게 모두 비워지지 않고 몇몇 파일이 남았을 때의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해서이다. 이것들은 휴지통에서 지우기를 해도 아래와 같은 메시지를 뿌리며 지우기를 거부한다. 이 처럼 이 파일들이 ......more

Commented by 떠돌이 at 2008/08/27 01:39
쩝 이게 완벽하게 새로운 시스템으로 적용된게 아니라서 원래는 복원 기능도 있는게 정상입니다만 우분8.04가 내부적으로 과도기적(?)이라 이번엔 복원기능이 제공되지는 않는 모양입니다.
Commented by 조디악 at 2008/08/27 21:40
8.10에서는 복원기능이 작동할랑가요??ㅎ
Commented by 떠돌이 at 2008/08/29 22:29
이상하게도 xfce에서는 그 기능이 있더군요=_=a;;;
Commented by 김영준 at 2009/01/01 00:09
xfce에서 지원되는 이유는 xubuntu가 ubuntu와는 다른 데스크탑매니저를 쓰고 있기 때문입니다. 엄밀히 말해서는 우분투에서 사용하고 있는 노틸러스가 복원기능을 지원하고 있지 않은 것 뿐이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